英총리 "푸틴, 반성 않을 것…관계회복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지난 12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관계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존슨 총리.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관계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날 영국 매체 LBC와의 인터뷰에서 '푸틴이 뉘우친다면 다시 국제사회에서 환영받을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짧게 답한자면 '아니오'다. 영국은 이에 대해 매우 확고하다"고 답했다.

존슨 총리는 "푸틴 대통령에게 회개는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불가능한 일은 없다고 생각하지만 현 상황에서 푸틴 대통령과의 관계를 정상화할 수 있는 방법은 아무리 생각해도 없다"고 말했다.

존슨 총리는 지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크름(크림)반도 강제 병합에 대해 언급하며 이와 같은 일들이 올해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재발했다고 지적했다.

존슨 총리는 "2014년 당시에도 우리는 러시아에 제재를 가했지만 협상을 병행했다"며 "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또 다시 우크라이나에 칼을 휘둘렀다. 우크라이나가 푸틴 대통령과 어떤 딜을 하더라도 같은 일이 반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24일 러시아군의 침공으로 시작된 우크라이나 전쟁은 80일 가까이 지속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점령을 포기한 것으로 알려진 러시아군은 동부 돈바스 장악을 목표로 폭격을 강행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