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 회장 "판교 GRC, 새로운 50년 도약의 핵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13일 글로벌연구개발(R&D)센터(GRC)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사진은 GRC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그룹 제공
권오갑 현대중공업그룹 회장이 경기 판교 글로벌연구개발(R&D)센터(GRC) 공사 현장을 방문해 진척 상황 등을 점검했다.

권 회장은 13일 올해 11월 입주를 목표로 건설중인 GRC에서 주요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권 회장과 함께 정기선 HD현대 사장,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부회장,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부회장, 주영민 현대오일뱅크 사장, 손동연 현대제뉴인 부회장, 조영철 현대제뉴인 사장, 최철곤 현대건설기계 부사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사장, 박종환 현대에너지솔루션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GRC는 연면적 5만3000평, 지상 20층, 지하 5층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다. 현재 공사 진척률은 87%다. 이곳에는 HD현대, 한국조선해양, 현대제뉴인, 현대오일뱅크 등 총 17개사가 입주할 예정으로 R&D?엔지니어링 인력 등 5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된다.

현대중공업그룹 미래 기술경영의 중심 역할을 수행할 GRC는 그룹의 기술력을 한 곳으로 모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한편 그룹의 제품 개발 관련 기초연구를 포함해 미래 신사업을 창출하는 신기술 확보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GRC는 국내 최고의 에너지효율화시스템을 적용해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고 건물의 생애주기관리를 가능하게 했다. 각 사의 협업이 용이하도록 공유 오피스 및 회의실을 설치하고 직원들이 창의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스마트워크 시스템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그룹의 역사와 제품, 일부 체험시설을 갖춘 홍보관, 디지털 라이브러리, 크리에이티브 라운지, 고객 라운지, 컨벤션 센터, 데이터 센터, 직원 편의를 위한 피트니스센터, 어린이집 등의 시설이 들어올 계획이다.

권 회장은 "GRC는 현대중공업그룹이 기술혁신을 통해 새로운 50년으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이 될 것"이라며 "최고 수준의 근무환경을 조성해 직원들이 맘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권오갑 회장은 GRC 시공을 맡아 근무 중인 현장의 현대건설 근로자들을 격려하며 안전을 각별히 당부하기도 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5:32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5:32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5:32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5:32 05/24
  • 금 : 1847.80상승 5.715:32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