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왜 나왔어? 48%…안철수 잘 나왔어! 5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의 보궐선거 출마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2월11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에서 악수하는 이 고문(왼쪽)과 안 전 위원장. /사진=뉴스1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과 안철수 전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각각 인천 계양을, 경기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데 이 고문의 출마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3일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지난 10~12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고문의 계양을 출마에 대해 '좋게 본다'는 응답은 37%, '좋지 않게 본다'는 응답은 48%로 집계됐다. 즉, 이 고문의 출마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 많았다.

민주당 지지층(71%), 광주·전라(69%), 진보층(57%)에서는 출마에 긍정적 기류가 강했지만 무당층(좋게 본다 27%, 좋지 않게 본다 44%)은 부정적 평가가 많았다. 중도층(좋게 본다 39%, 좋지 않게 본다 44%)은 긍정과 부정 평가 차이가 크지 않았다.

반면 안 전 위원장의 성남분당갑 출마에 대해 '좋게 본다'는 응답은 51%, '좋지 않게 본다'는 34%로 조사됐다. 이 고문과 달리 안 전 위원장의 출마를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 많았다.

안 전 위원장 출마를 긍정적으로 보는 응답은 국민의힘 지지층(76%), 보수층(68%), 60대(61%)와 70대 이상(65%)에서 두드러졌다. 부정적으로 보는 응답은 민주당 지지층(56%), 진보층(54%)에서 많았다. 무당층(좋게 본다 33%, 좋지 않게 본다 39%)과 중도층(좋게 본다 45%, 좋지 않게 본다 36%)에서는 차이가 크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0.3%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9%
  • 91%
  • 코스피 : 2391.73하락 30.3609:08 06/29
  • 코스닥 : 759.71하락 9.809:08 06/29
  • 원달러 : 1292.00상승 8.609:08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08 06/29
  • 금 : 1821.20하락 3.609:08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