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실화 맞아?"… 로봇 도입해 2만시간 절감한 이 보험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손해보험이 RPM를 도입해 연간 업무시간 2만여시간을 줄였다./사진=롯데손보

롯데손해보험은 일하는 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시스템 도입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는 사람이 수행하던 업무 중 규칙적이고 반복적으로 이루어지는 업무를 소프트웨어를 통해 자동화하는 디지털 기술을 의미한다.

RPA는 주로 단순 반복 업무나 대량의 자료에 대한 수작업을 대체해, '휴먼 에러'를 원천 차단하고 임직원이 고부가가치 창출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롯데손해보험은 지난 2020년 7월부터 6개 부서, 10개 업무에 대해 RPA 1차 도입을 진행했다. 이어 2021년 3월부터는 18개 부서, 30개 업무에 대한 RPA 2차 도입을 진행해 최근 안정화 작업을 마쳤다.

고객이 이메일로 접수한 장기보험 청구서류를 RPA를 통해 자동 등록해 처리 시간과 오류를 줄이고 주말에도 자동 처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보종별 기초 자료 작성에 RPA를 도입해 데이터 분석에 임직원이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업무에 폭넓게 활용되고 있다.

RPA 도입을 통해 롯데손해보험은 월 1714시간, 연 환산 2만여 시간을 절감해 업무 처리 효율성을 크게 증대했다. 롯데손해보험은 향후 RPA 도입을 원하는 업무·부서에 대한 상시 개발 체계를 도입하고, 인공지능·챗봇 등과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앞서 해외직구 가전제품 수리비로 범위를 넓힌 렛:세이프(let:safe) 제품보증연장보험을 출시한 롯데손해보험은 최근 전 종목 모바일 보험금 청구 시스템과 질병 인수심사(U/W)를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했다. 롯데손해보험은 향후에도 고객경험 향상을 위한 전사적인 디지털 혁신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RPA를 업무에 내재화해 임직원이 고부가가치 창출에 집중하는 것은 물론 고객서비스 역시 중단 없이 진행하는 혁신을 이뤄냈다"며 "보험업의 전 과정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한 디지털 전환을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65.40상승 17.6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