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에만 '7.8조 적자' 한전, 올해 수십조 손실 현실화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전이 1분기에만 8조원에 가까운 적자를 냈다. / 사진=뉴스1
한국전력이 1분기 예상보다 더 큰 손실을 내면서 올해 연간을 기준으로도 기존 전망을 훨씬 상회하는 적자를 낼 것이란 우려가 커진다.

한국전력은 1분기 영업손실 7조7869억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이는 시장의 전망치를 훨씬 뛰어넘는 대규모 손실이다.

융정보분석업체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한전의 1분기 실적 컨센서스는 영업손실 5조7289억원지만 전망치보다 2조원 이상 더 많은 적자를 낸 것이다.

1분기 손실은 글로벌 에너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연료비와 전력구입비가 늘었기 때문이다. 매출은 전력 판매량 증가 등으로 9.1% 늘어난 16조4641억원을 기록했으나 1분기 영업비용은 67% 증가한 9조7254억원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연료비가 92.8% 증가한 3조6824억원을 기록했고 전력구입비는 111.7% 치솟은 5조5838억원을 기록했다.

액화천연가스(LNG), 석탄 등 연료가격 상승과 전력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늘어나는 등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RPS) 비율이 상향된 결과다.

특히 연료비가 치솟음에도 물가상승을 우려한 정부가 이를 전기요금에 반영하지 못하게하면서 손실규모가 더 커졌다는 분석이다.

한전 관계자는 "전세계적 에너지 위기와 가격 급등 상황에 우리나라만 예외적으로 전기요금을 동결하고, 물가안정을 고려한 국민의 생활안정과 기업의 원가 부담을 한전이 고스란히 떠안은 결과"라고 말했다.

관계자는 "지금은 전기를 팔면 팔수록 적자가 더욱 커지는 구조"라며 "연료비 가격 급등에 따른 전기요금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1분기에만 지난해 연간 적자를 뛰어넘는 사상 최악의 적자를 내면서 올해 연간 적자규모도 더 커질 수도 있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한전의 올해 영업손실 규모는 17억4723억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대로는 한전의 연간 적자가 20조원을 넘어설 수도 있다"며 "결국 피해는 국민 몫으로 돌아오기 때문에 전기요금을 현실화해 손실 규모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6.00하락 3.2911:06 05/23
  • 코스닥 : 880.87상승 0.9911:06 05/23
  • 원달러 : 1270.00상승 1.911:06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1:06 05/23
  • 금 : 1842.10상승 0.911:06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