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1분기 매출 888억원… 전년비 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셀트리온제약의 올 1분기 매출액이 분기 기준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사진은 셀트리온 송도 공장./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제약의 올 1분기 매출액이 분기 기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판매관리비가 집중돼 감소했다.

셀트리온제약은 올해 1분기 별도 기준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3.7% 증가한 887억5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4% 감소한 77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매출 증대는 바이오의약품 부문이 이끌었다. 바이오의약품 부문 매출은 180억원으로 54% 증가했다.

지난해부터 본격 판매를 시작한 당뇨병치료제 '네시나' '엑토스', 고혈압 치료제 '이달비' 등 품목 매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향후 셀트리온제약은 기존 품목의 마케팅뿐 아니라 품목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3월 출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유플라이마'에 이어 최근 국내 식약처 품목허가를 완료한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 '도네리온패취'도 론칭을 준비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89.64하락 36.3412:11 05/19
  • 코스닥 : 860.79하락 10.7812:11 05/19
  • 원달러 : 1273.30상승 6.712:1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2:11 05/19
  • 금 : 1815.90하락 2.312:11 05/19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