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불법촬영' 2차 사과… "죗값 받으러 경찰서 왔다. 평생 반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래퍼 뱃사공이 불법촬영 및 유포 의혹에 대해 재차 사과의 뜻을 밝혔다./사진=뱃사공 인스타그램
불법촬영 논란에 휩싸인 래퍼 뱃사공(본명 김진우)이 재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13일 뱃사공은 자신의 SNS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 피해자분께 깊이 사죄드린다"라는 사과문을 올렸다. 같은 날 두 번째 사과문이다.

뱃사공은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돼 경찰서에 왔습니다. 성실히 조사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뱃사공은 SNS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합니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습니다"라는 짧은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뱃사공이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폭로한 불법 촬영 래퍼라는 의혹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이다.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자신의 SNS에 한 래퍼의 불법 촬영 및 공유 혐의를 저격했다. 그는 "DM(다이렉트 메시지)로 여자 만나고 다는다는 것까지만 이야기하네? 그 뒤에 몰카 찍어서 사람들한테 공유했던 것들은 얘기 안 하네?"라면서 "양심적으로 반성했으면 그런 말도 방송에서 못했을 텐데 그런 게 전혀 없나보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친한 동생이 그렇게 찍힌 사진, 보낸 카톡 내용 다 가지고 있다"라면서 "신고하면 다른 사람들도 피해 볼까 봐 참았는데 모두가 보는 방송에서 그런 말을 한 다는 건 전혀 그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는 거네"라고 이야기했다. 또 "정준영이랑 다른 게 뭐지? 그 동생 너무 힘들어서 극단적 시도까지 했었는데"라고 덧붙였다.

던밀스의 아내는 해당 래퍼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온라인 상에서 해당 래퍼로 뱃사공이 지목됐고 뱃사공은 결국 이를 시인했다.

이후 던밀스의 아내는 자신의 SNS에 추가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번 당사자와 피해자는 사과와 더불어 대화를 나눴다고 한다. 확대 해석될 부분들에 대한 당사자의 우려를 반영해 확실히 명시하고자 전해드린다"며 피해 사실에 대해 "상습 유출이 아니라는 점, 성행위 영상이 아닌 피해자의 동의를 얻지 않고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의식 없이 자고 있는 등, 가슴 일부, 얼굴 측면이 노출된 사진이라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피해자는 상대방에게 직접 사과를 받고 대화했다고 하며 이 일이 더 이상 커지는 것은 무섭고 원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늘 이후로 이 이야기는 더 이상 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해 그렇게 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뱃사공은 오랜 기간 언더그라운드에서 활약한 래퍼로 2018년 발매한 정규 2집 '탕아'로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랩&힙합 음반 부문을 수상하면서 주목 받았다. 최근 웹 예능 '바퀴달린 입' 등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인기를 얻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