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해 지그재그 배 운항" 경찰, 월미도 해상서 만취 운항 60대 검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월미도 해상에서 만취한 상태로 배를 몰던 60대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사진=이미지투데이
인천 월미도 해상에서 만취한 상태로 배를 몰던 60대 선장이 해경에 적발됐다.

14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60대 선장 A씨는 해사안전법 위반혐의로 검거됐다.

앞서 A씨는 지난 12일 12시48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해상에서 술에 취해 예인선 118톤급 B호를 운항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배를 지그재그로 운항하다가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시스템에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음주단속 기준인 0.03%를 훨씬 웃도는 0.179%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경기도 평택 당진항에서 출항해 인천북항부두로 향하고 있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