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첫 낙마' 김성회 "언론이 왜곡편집… 국가 망치는 주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회 종교다문화비서관./사진=윤석열 당선인 대변인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동성애에 대한 혐오발언, 여성 비하 등 논란이 불거지며 사퇴한 김성회 전 대통령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언론이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편집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주범은 대한민국의 언론인들"이라며 "말귀 못 알아먹고, 진실을 외면하고, 왜곡편집해서 사람들을 오해하고 그릇되게 만드는 것 그것이 언론인들의 제일 큰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주범이고, 정치인들이 제2주범"이라고 적었다.

김 전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썼던 글들이 논란이 되자 결국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서"라고 밝히며 자진사퇴했다. 자진사퇴 모양새를 취했으나 사실상 경질이라는 분석이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올린 글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장문의 글을 올리며 반박하기도 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를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해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흡연이 본능이 아니고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를 치료할 수 있단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선시대 절반의 여성이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말에 대해서는 "진실"이라며 물러나지 않았다. 그는 "독일인이 나치 시절의 진상을 이야기한다고해서 독일을 비난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의 부끄러운 역사를 되돌아보는 것은 우리 역사를 모욕하는 것이 아니다. 왜 불편하다고 진실을 외면하느냐"고 되물었다.

'국가가 나서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밀린 화대라도 받아주란 말이냐'라는 발언과 관련해 김 전 비서관은"그런 말을 한 것은 맞는 거 같다"며 "개인 간 논쟁이지만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선 지금도 반성한다"고 했다.

'다문화 폄하'에 대해서는 "(나 자신이) 다문화 시민운동을 해왔던 사람"이라며 "폄하가 아니라 진실 직시"라고 주장했다.

김 전 비서관은 전광훈 목사와 친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김 전 비서관은 전광훈 목사가 창간한 극우 성향 매체 자유일보에서 논설위원을 지냈다.

그는 "최영재 편집국장이 (자유일보에) 글을 써달라고 했고 윤석열 선거운동에 도움 될 수 있겠다 싶어 객원 논설위원이라는 직함으로 글을 써줬다. 그뿐"이라며 "전광훈 목사와 일면식도 없다. 기독교인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