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윤재순 성비위 논란에 "尹대통령 그릇된 성 인식 방증"

"사실 알면서도 발탁…尹 검찰총장일 때 검찰부이사관 승진"
"尹대통령·국민의힘, 측근이면 모든 것 예외 적용되느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2022.5.5/뉴스1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2022.5.5/뉴스1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성(性)비위 논란이 불거진 윤재순 청와대 총무비서관과 관련 "윤 비서관의 발탁은 대통령의 그릇된 성 인식을 방증한다"고 비판했다.

홍서윤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비서관의 성추행 전력과 왜곡된 성 인식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변인은 "윤 비서관은 2012년 회식 자리에서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는 발언을 하고, 직원의 볼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고 한다"며 "명백한 성희롱과 성추행 정황에도 윤 비서관에게 내려진 처분은 경고에 그쳤고, 승승장구해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일 당시에 검찰부이사관으로 승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징계 전력을 모를 수 없다"며 "대통령실은 경고는 정식 징계가 아니라며 두둔한다. 결국 성희롱과 성추행 사실을 알면서도 발탁했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홍 대변인은 "윤 대통령, 국민의힘 정권은 성 비위에 관대하냐. 측근이면 모든 것이 예외 적용되는 것이냐"며 "윤 대통령은 인사권자로 성비위에 대한 본인의 인식과 인사 기준을 분명히 밝히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성비위 인사를 강행해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며 "이준석 당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한 징계를 미루는 국민의힘도 성비위 인사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 비서관은 검찰 재직 당시 성비위 사건에 연루돼 두 차례 징계성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으며, 시인으로서 낸 자작 시(詩) 다수에서 왜곡된 성 인식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