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PD "쉽지 않았던 40대 7기…이상형 바꾼 순자 대단" [N인터뷰]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나는 솔로' 남규홍 PD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나는 솔로' 남규홍 PD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안은재 기자 = "저희는 0.3%만 넘으면 생존할 거라 생각했어요."

SBS 플러스·ENA 플레이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의 초반 목표는 거창하지 않았다. 시청률 0.3%만 넘기자는 목표로 시작됐던 예능이었지만, 이젠 SBS 플러스, ENA 플레이 양사의 역대 최고 시청률 성적을 경신한 인기 프로그램이 됐다. 두 방송사 통합 시청률은 평균 3%대(닐슨코리아 전국유료방송 기준)로, 20~40대 시청자들이 체감하는 화제성은 시청률 수치보다 높다.

'나는 솔로'는 지난해 7월 첫 방송을 시작해 어느덧 8기와의 방송을 앞두고 있다. 지난 11일 마무리된 7기 편에서는 또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극적인 러브스토리가 주목받았다. 40대 미혼 남녀들의 최종 선택에서 처음으로 단 한 커플도 성사되지 못했지만, 방송 출연 두달 후 모두의 예상을 깨고 출연자 영호와 순자, 경수와 정숙이 커플이 됐다.

최근 뉴스1과 만난 남규홍 PD는 40대 출연자들과의 방송을 마무리한 소감에 대해 "7기가 애틋하다"면서도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분들은 가치관이나 생각을 잘 안 바꾸는데 순자가 저렇게 바꾼 것도 대단했다"고 털어놨다. 커플이 맺어지는 최종 선택 결과보다 과정이 더 중요하다고도 말했지만, "두 달 사이에 많은 일이 벌어져 신기했다"는 고백도 전했다.

남규홍 PD는 '짝' '스트레인저'에 이어 '나는 솔로'까지, 연애 프로그램을 연달아 히트시켰다. 그는 지난해 예능 흐름을 주도했던 일반인 데이팅 프로그램들 사이 '나는 솔로'가 롱런 중인 비결에 대해 "시즌제가 아닌 정규 방송의 힘"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기성품이 아닌, 사람이 만든 것 같은 정이 간다"며 "피와 땀으로 한땀 한땀 만들어진 노동집약적인 프로그램"이라고도 했다.

남 PD의 분석처럼 '나는 솔로'가 이 같은 성공을 거둘 수 있었던 데는 기성품 같지 않은, 일반인 출연자들이 보여주는 날것의 리얼리티가 주는 공감이 있기 때문이었다. 때때로 눈물과 함께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출연자들에 시청자들이 이입할 수 있는 이유 또한 "인생이 그대로 담겨 있기 때문"이라는 남 PD의 설명에서 찾을 수 있었다. 총 네 커플까지 결혼에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이 더 있을까. 남규홍 PD를 만나 '나는 솔로'에 대한 더 깊은 이야기를 들어봤다.

'나는 솔로' 남규홍 PD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나는 솔로' 남규홍 PD /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7기를 마무리 소감은.

▶7기는 애틋함이 있다. 결과가 그래도 잘 나와서 다행이다. 커플이 없다고 해서 구박받았는데 (웃음) 뒷이야기가 반전이 있다 보니 재밌는 반응이 많았다. 저희는 결과를 다 알고 있었으니까 시청자 반응이 재밌었다.

-시청자들은 7기 등장 초반부터 쉽지 않은 기수가 되겠다 생각했었다. 제작진 입장에선 7기 미팅과 촬영을 진행하면서 커플 탄생을 기대한 부분이 있었나.

▶커플 성사 여부에 관심이 많은 것 같더라. 제작진 입장에선 커플이 되면 되는 거고 안 되면 할 수 없다. 저희로서는 과정이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최종 선택에서 성사된 커플이 없던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결과를 보고 제작진 입장에서도 아쉬운 점이 있었을 텐데 두 달 후에 영호 순자, 경호 정숙 커플이 탄생했다고 했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보통 촬영 끝나고 나면 바로 (관계가) 진행되는 사람이 많다. 두 달 동안 그렇게 (관계가 진행) 됐다고 하면 농도가 진하더라.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이지만 두 달 사이에 많은 일이 벌어져서 신기했다. '‘나는 솔로' 출연자들이 결혼 적령기다 보니 결혼할만한 사람이라고 하면 결정을 빨리하는 것 같다.

-영호와 순자의 키스신이 큰 화제가 됐다. 현장에서 제작진도 예상한 장면인지.

▶현장에서 예상하지 못했다. 우리 입장에서 낯 간지럽지만 어떻게 보면 두 분의 멋진 이벤트가 아니었나 한다. 그 장면은 연출이 아니다. 그 두 분이 센스가 워낙 있다. 보통 사귀고 있고 어느 정도 결혼이 오가는 커플이면 그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다.(웃음)

-7기 마지막 방송에서 영호가 남성 여성 7대5 비율에 대해 건의를 했었다. 이 같은 비율을 정한 특별한 이유가 있었나.

▶여러 가지 사정상 비율을 인위적으로 맞출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다. (여성이든 남성이든) 한두 명이 적어도 시사하는 바가 있다. 7대5가 일반적으로 요즘 트랜드에는 안 맞는데 과거에는 되게 재밌는 비율이었다. 그때는 남자들이 더 경쟁을 많이 하게, 더 많이 움직이게 하는 시스템이었는데 이번에는 그런 구성을 해도 많이 안 움직였다.(웃음) 이번에 항의를 많이 받아서 앞으로 6대6으로 고정해보려고 한다.(웃음)

-기수마다 출연진을 꾸릴 때, 이렇게 매치하면 좋겠다는 '빅픽처'를 갖고 꾸리나.

▶서로 안 맞거나 무심할 것 같다고 하면 제작진은 현장에서 너무 힘들다. 그런 조합은 안 한다. 통속적인 조건이든 외형적인 조건이든, 우리 제작진이 볼 때 '서로 남녀 간에 끌림이 분명 작동할 거야' 라고 하면 넣는데 현장에서 그런 게 없으면 힘들다. 그런 분들을 예상해보고 후 순위로 뺄 수밖에 없다. 캐스팅이 가장 중요하다.

-7기 순자의 경우 동종업계 남성을 만나지 않겠다고 했는데. 동종업계 남성이 둘이나 있었다. 커플 매칭이 어렵겠다 생각하진 않았나.

▶캐스팅을 하다 보니 할 수 없이 동종업계가 두 명이 있었다.(웃음)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 다섯 명이 있으니 다섯 명 속에서 찾길 바란 거다.(웃음) 동종업계가 있으면 충돌하는 재미도 볼만하다 생각했다. 영호라는 분은 특이하면서 매력 있고 담백한 분이라 다른 여성분 누구와 데이트를 하든 다 재밌을 거라 봤다. 매칭을 예상을 하고 뽑은 것은 아니지만 이분이 하필 순자와 됐다는 게 의미가 있다.

-40대 특집을 진행하면서 특이점이 있었나.

▶이런 특집을 몇 번 해서 아는데, 쉽지 않다. 이분들은 자기 색깔이나 고집이 있어서 잘 안 움직인다. 자기 가치관이나 생각을 잘 안 바꾼다. 그래서 순자가 저렇게 바꾼 것도 대단한 거다. 이 사람들의 고뇌나 배경, 환경들을 잘 담으면 많은 분들이 공감하지 않을까 해서 진행한 특집이었다.

<【N인터뷰】②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7.80상승 5.718:03 05/23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