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었으면 좋겠다' 악플에 고통받던 고은아… "아동복 입을 만큼 강박 심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고은아가 악플에 시달리며 느낀 어려움을 고백했다. /사진=고은아 인스타그램
배우 고은아가 악플에 시달려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고은아는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빼고파'에 출연해 이 같이 말했다. 고은아는 "내가 이 중에서 악플을 제일 많이 받았을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나 자신을 사랑하기도 어린 나이였는데, 외모에 대한 악플을 받고 스트레스가 심했다"면서 "배우 생활 내내 다이어트를 했는데, 7~8세 아동복을 입을 정도로 강박이 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동안 방송 생활을 중단하고 유튜브로 복귀했는데 그때가 20㎏ 정도 찐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장 말랐을 때는 42㎏였다. 그런데 살이 찌고, 방귀 뀌고 트림하는 나를 보며 사람들이 '고은아 드디어 망했다', '죽었으면 좋겠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그 채널이 가족이 함께 하는 채널이라 더 속상했다. 동생이 영상을 올리고 잠을 못 자기도 했다. 밤새 악플이 올라오면 지우고 있었다"고 고백했다.

빼고파 멤버들은 악플에 대한 고충을 공유하면서 서로를 응원했다. 브레이브걸스 유정은 "예전에는 뭘 해도 관심 받지 못한 시절이 있었다"며 "그래서 포기하려던 찰나에 기회가 왔다. 그런데 갑자기 너무 큰 관심을 받았고, 처음에는 좋게 봐주시던 분들도 있었지만 악플이 생기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갑작스러운 역주행과 활동이어서 다들 살이 좀 있었다. 그런데 우리보고 '돼지걸스'라고 하더라. 심지어 죽이겠다는 협박 메시지도 받았다. 계획도 상당히 구체적이어서 불안한 마음에 대표님에게 말씀드렸고 2주 정도 경호원을 대동해서 다녔다. 그랬더니 '자기들이 뭐라고 경호원을 데리고 다녀'라는 악플이 달리더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날 빼고파 방송에서는 '건강한 몸만들기 프로젝트' 합숙에 돌입한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