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시 전 출근 안한다는 논란에 해명은… 대통령실 "대통령 업무 출·퇴근 개념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윤석열 대통령이 지각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유감을 표했다. /사진=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의 지각 출근을 지적한 데 대해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윤 위원장은 15일 부산시당 지방선거 후보자 회의에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며칠 동안 서울시민의 불편함이 이루 말할 수 없다"면서 "아침마다 대통령 출근길 때문에 수많은 시민이 20분, 30분 지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시민의 불편이 심각하다고 하니까 아예 대통령이 매일 일부러 지각하는 거 아닌가 의심이 들 정도"라며 "9시 전에 출근도 안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렇게 출근 늦게 하고 지각하면서 나랏일을 제대로 하는가 봤더니, 대통령이 취임식에서 선서한 국가 안보에 대한 약속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며칠 전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3발을 발사했는데 국가안전보장회의(NSC)조차 열리지 않았다. 사실을 보고받고 대통령은 그냥 6시 땡 치고 퇴근했다"고 비판했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같은 날 "윤 위원장이 대통령의 출·퇴근과 관련해 주장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유감을 표했다. 강 대변인은 "지난 12일 북한의 미사일 도발 때 대통령이 일찍 퇴근했다는 일부 보도는 가짜뉴스라고 밝힌 바 있다"며 "그날 대통령은 저녁 늦게까지 집무실에서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 업무는 24시간 중단되지 않는다. 출·퇴근 개념 자체가 없다"며 "집권 경험이 있는 민주당이 이런 사정을 알면서도 대통령의 출·퇴근과 관련해 거짓 주장을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