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루나 쇼크 여파 후 반등… 3만달러 초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루나 쇼크가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에 혼돈을 불러온 가운데 가상자산 대장주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루나 쇼크가 글로벌 암호화폐 시장에 혼돈을 불러온 가운데 가상자산 대장주인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16일 오전 7시36분 기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의 1BTC(비트코인 단위)당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5.15% 상승한 3만1118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72% 상승한 4064만2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더리움도 24시간 전보다 2.34% 오른 279만원을 가리키고 있다. 이외에도 주요 가상 자산모두 루나 쇼크에도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루나(LUNA)와 테라USD(UST)의 대폭락으로 일주일 새 두 코인의 시가총액이 거의 58조원 증발했고, 두 코인을 발행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에 투자했던 암호화폐 고래(큰손 투자자)들도 막대한 손실을 봤을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한편 비트코인 가격 전망과 관련해 약 59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린 암호화폐 애널리스트 마이클 반 데 포페(Micha?l van de Poppe)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비트코인이 결정적인 지지선은 지켜내 훌륭하다"며 "만약 비트코인이 2만9700~3만달러 구간 상방을 유지할 수 있다면, 1차적으로 3만2700달러 나아가 3만4000달러까지 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