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발열자 121만명…김정은 "약 공급에 군 투입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발열자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15일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협의회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노동신문 제공)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관련 확진 의심 유열자(발열자)가 누적 100만명을 돌파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15일 하루 동안 39만292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8명이 추가로 사망했다"라고 밝혔다. 이로써 북한이 코로나19 관련 집계를 시작한 지난 4월 말부터 15일까지 누적 발열자는 121만3550명이 됐다. 누적 사망자는 50명이다. 완치자는 64만8360여명이며 56만4860여명이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12일 북한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을 공식 확인된 뒤 확산세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지난 12일엔 1만8000여명, 13일엔 17만4400여명, 14일에는 29만6180여명의 신규 발열자가 발생한 데 이어 15일에는 신규 발열자가 30만명대를 훌쩍 넘어 40만명에 가까워졌다.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15일 재차 비상협의회를 소집해 의약품 적기 공급 문제를 지적하고 군 의무대 투입 등 안정 조치를 주문했다.

김 위원장은 내각과 보건부문, 중앙검찰소가 의약품 공급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들의 무책임성을 강하게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당 중앙위원회가 국가예비의약품을 긴급 해제해 시급히 보급할 데 대한 비상지시를 하달했는데도 아직도 동원성을 갖추지 못해 집행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국가 조달 의약품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정확히 가닿지 못하고 있는 것은 직접 집행자인 내각과 보건 부문 일꾼들이 현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바로가지지 못하고 발 벗고 나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엄중한 시국에조차 아무런 책임도, 가책도 느끼지 못하고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는 중앙검찰소 소장의 직무태공, 직무태만 행위"라며 강하게 질책했다.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북한의 코로나19 발생 공식화 이후 정치국 차원의 관련 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번이 3번째다.

북한은 이날 협의회에서 ▲비상방역사업에 대한 국가의 행정통제력을 더 강화하는 문제 ▲약국에서 의약품 취급의 위생안전성을 철저히 보장하는 문제 ▲방역사업에 대한 법적 통제의 강도를 높이는 문제 ▲국가적인 위기대응능력을 제고하는 문제를 토의했다.

김 위원장은 "모든 지도일꾼들이 최대의 분발력과 투지, 비상한 능력과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라며 "그러지 않고서는 오늘의 방역전쟁에서 전략적 주도권을 확고히 틀어쥘 수 없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협의회 이후 평양 내 약국을 찾아 의약품 공급실태를 직접 점검하는 모습도 보였다. 약국에서 최대 비상방역 체계 가동 후 공급된 의약품 내역, 약품 보관 실태, 약국 24시간 가동 체제 전환 여부, 환자 대응 방식, 약품 지급 현황 등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금 전반적인 약국들이 자기의 기능을 원만히 수행할 수 있게 꾸려지지 못했다"라며 "진열장 외에 약품 보관장소도 따로 없는 낙후한 형편이며 판매원들은 위생복장도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의부문의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의 의약품 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키라"라고 지시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