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빅스텝 나서나… 이창용 "기준금리 0.5%p 인상, 배제할 단계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첫 조찬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기준금리와 관련해 "앞으로 '빅스텝'(한번에 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배제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사진=장동규 기자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기준금리와 관련해 "앞으로 '빅스텝'(한번에 금리 0.5%포인트 인상)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향후 물가가 가파르게 오르면 한국은행이 빅스텝에 나설 수 있다는 발언으로 읽힌다.

이창용 총재는 16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찬 회동을 가졌다.

이 총재는 기자들과 만나 0.5%포인트 이상 금리 인상을 고려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지난 4월까지 상황을 보면 (빅스텝을) 고려할 필요가 없었다"면서도 "앞으로 물가가 그것(빅스텝)을 고려할 수 있느냐 없느냐는 물가가 얼마나 더 오를지를 종합적으로 잘 보면서 판단할 시점이라서 5월 금통위 상황을 보고 7, 8월 물가 상황을 보고 결정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국내 물가 상승률과 경제성장률이 어떻게 변화할지에 따라 빅스텝 단행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는 게 이 총재의 발언이다.

이어 한미간 금리 역전 가능성과 관련해 이 총재는 "한국의 인플레이션이 높은 것은 사실이지만 미국 정도는 아니기 때문에 (한국은행이) 반드시 미국과의 금리차만을 염두에 두고 정책을 하는 것보다 종합적인 성장이나 물가를 봐야 한다"며 "금리 격차가 생기면 그에 따른 여러가지 대체할 사항들은 그에 맞춰서 적용하는게 맞고 금리차 역전만을 큰 정책으로 고려할 단계는 아니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오는 26일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 예정이다. 금융권에선 최근 물가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는 점에서 한은이 이달 기준금리를 1.5%에서 1.75%로 올릴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3월 4.1% 상승해 10여년만에 4% 상승률을 돌파한 데 이어 4월에는 4.8%로 한달만에 0.7%포인트 올랐다. 4.8%의 물가상승률은 금융위기 시절이던 2008년 10월(4.8%) 이후 13년6개월만의 최대 상승률이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