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100일 내 250만호+α 주택공급 계획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의 취임식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됐다. 이날 원 장관은 취임사를 통해 "출범후 100일 이내에 250만호+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일 국회 교통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는 원희룡 국토장관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취임사를 통해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타파하고 100일 이내에 250만호+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16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된 취임식에서 "지난 5년간 주택 가격은 폭등했고 자산 격차는 커졌으며 부동산은 신분이 됐다"면서 "서민과 중산층의 주거 안정을 통해 나와 가족이 사는 집이 신분이 되는 현대판 주거신분제를 타파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집이 없는 사람은 부담 가능한 집을 살 수 있고 세를 살더라도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에 250만호+α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지역·유형·연차별 상세 물량과 가장 신속한 공급 방식을 포함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겠다"며 "수요가 많은 도심 공급에 집중해 집값 안정의 초석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년층과 무주택 가구를 위한 청년원가주택, 역세권 첫 집의 사전청약도 조기에 추진하겠다"며 "파격적 재정·금유지원, 청년 맞춤형 주택담보대출비율(LTV)·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적용, 세제혜택 등을 통해 기초자산이 부족한 청년도 내집 마련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원 장관은 "LH 사태로 국민들께 큰 실망을 드렸고 부동산정책 실패로 국민들을 불편하고 힘들게 했다"며 "시대의 변화를 선도하기보다 혁신에 뒤쳐진 모습도 보여왔다"면서 "국토부를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는 부처, 직원들이 소신 있게 자신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부처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1.20하락 3.6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