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봉쇄·우크라전쟁'도 뚫은 전기차… 1분기 글로벌 판매량 7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시내의 한 공영주차장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의 모습. /사진=뉴스1
글로벌 자동차 판매량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과 중국 봉쇄 등으로 전년 대비 9% 위축된 가운데 전기자동차 판매량은 7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76% 증가한 197만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143% 증가한 110만대로 나타났다. 중국과 미국 등 주요 시장의 성장이 주효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와 보조금 삭감에서도 BYD, 상하이-GM-우링 등 지역 업체와 테슬라의 판매량 호조가 이어진 영향이다.

미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테슬라의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한 22만대를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치다.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과 공급망 이슈에 따른 유럽 자동차 생산 차질 탓에 기존 전망 대비 5% 하향 조정한 약 930만대로 전망된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43% 증가한 수치다.

올 2분기 중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도시 봉쇄 강화 영향으로 다소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올해 말 만료되는 전기차 보조금과 신규 모델 출시 효과로 하반기부터는 수요가 반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미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리비안, GM 등 픽업트럭 신모델 출시 효과 등으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09하락 17.3713:14 08/10
  • 코스닥 : 825.14하락 8.5113:14 08/10
  • 원달러 : 1309.00상승 4.413:14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14 08/10
  • 금 : 1812.30상승 7.113:14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