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증인 불출석으로 공판 연기… 오는 30일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에게 보복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한 연습생 출신 A씨가 증인신문 당일 불출석을 통보하며 재판이 미뤄졌다. 사진은 16일 서초구 중앙지방법원을 빠져나오는 양 전 프로듀서의 모습. /사진=뉴시스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에게 보복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한 연습생 출신 A씨가 증인신문 당일 불출석을 통보했다. 이에 따라 재판도 연기됐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보복협박) 등의 혐의를 받는 양 전 프로듀서의 5차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주요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던 A씨가 불출석하면서 기일이 연기됐다.

재판부는 "이날 아침 A씨 측에서 건강상 사정으로 나오기가 곤란한 상황이라고 통지해왔다"며 "증인이 정상적으로 답변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 것으로 판단해 다음 재판 기일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양 전 프로듀서 변호인은 "A씨가 이날 팩스로 기일불출석 사유서를 냈는데 정말 그러한지 정말 아프면 미리도 낼 수 있는 것인데 이 사건만 유독 기일 진행이 잘 안 되고 A씨도 임박해서 기일 변경을 신청하는 등에 있어 굉장히 우려가 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법정에서 이미 오래 전에 잡아둔 기일인데 (A씨는) 임박해서 변경 신청할 정도로 법정 절차를 가볍게 여기는 사람 여기는 사람"이라며 "이 사건에 관련된 사람이 한두 명이 아닌데 이렇게 증인의 임박한 팩스 한 장으로 변경되는 것이 납득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검찰 측은 "이날 하루 불출석을 냈다는 이유로 증인의 신빙성을 연결시키는 건 비약"이라며 "(서류 제출일이) 일요일이었기 때문에 구치소에서 연락할 방법이 이날 아침밖에 없었고 증인이 의도를 가지고 했을리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차후에는 협조해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공판이 연기됨에 따라 다음 재판은 오는 30일 열릴 방안이다.

양 전 프로듀서는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을 제보한 A씨에게 진술 번복을 강요하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19년 6월 A씨는 한 방송에서 과거 자신이 마약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을 당시 양 전 프로듀서로부터 수사기관에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진술을 번복해달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일부 주장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이후 양 전 프로듀서는 지난 2019년 11월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검찰은 양 전 프로듀서를 재판에 넘겼다. 하지만 지난달 진행된 1차 공판에서 양 전 프로듀서 측은 A씨를 만난 것은 맞지만 거짓 진술을 하라고 협박하거나 강요하지 않았다며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해당 논란으로 자신이 소속돼있던 그룹 아이콘을 탈퇴한 비아이는 지난해 9월 대마초와 LSD(혀에 붙이는 종이 형태 마약)를 사들여 일부 투약한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박정경
박정경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