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리전 침묵' 손흥민, 득점왕 도전은 여전히 진행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이 15일(이하 한국시각) 번리전서 골을 넣지 못했지만 EPL 득점왕이 될 가능성은 남아있다. 사진은 지난 13일 아스널전에서 골 넣고 기뻐하는 손흥민. /사진=로이터
번리전서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골을 넣지 못하며 득점왕 경쟁에서 주춤했다. 하지만 리그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가 부상과 향후 챔피언스리그 일정 등으로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손흥민의 득점왕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손흥민은 15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팀은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이 골을 추가했다면 살라(22골)와 득점 부문에서 동률을 이룰 수 있었다.

현재 토트넘은 한 경기, 리버풀은 두 경기를 각각 남기고 있다. 득점왕 경쟁에서 살라가 유리해 보이지만 손흥민에게도 희망은 남아있다. 살라가 지난 15일 영국축구협회(FA)컵 결승전에서 부상을 당해 33분 만에 교체됐다. 살라가 남은 경기에 출전하더라도 정상 컨디션을 유지할 지는 미지수다. 여기에 리그 경기보다는 오는 29일 레알 마드리드와의 2021-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 더욱 힘을 쏟을 가능성도 있다.

손흥민은 오는 23일 노리치 시티와의 올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다득점을 노리고 있다. 원정경기지만 노리치는 강등이 확정돼 동기부여가 거의 없다. 손흥민이 많은 골을 넣을 수 있는 외형적 상황이 갖춰진 셈이다. 손흥민이 득점왕에 오를 경우 아시아인 최초의 EPL 득점왕으로 기록된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