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쿠팡 물류센터 '휴대전화 반입금지' 조사 나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인권위원회가 쿠팡 물류센터 현장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사진은 쿠팡의 물류센터./사진제공=쿠팡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쿠팡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소지 및 금지와 관련해 현장조사에 착수한다.

16일 인권위에 따르면 쿠팡 물류센터 현장조사 일정 협의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9월 쿠팡물류센터노동조합(노조) 등이 "쿠팡의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반입 금지 정책은 노동자 인권과 안전하게 일할 권리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한 데 따른 것이다.

쿠팡은 안전상의 이유로 물류센터의 작업 현장 내 휴대전화 반입 및 소지를 제한하고 있다. 이 논란은 지난해 6월 이천 물류센터 화재 사고 이후 수면 위로 떠올랐다. 물류센터 내부에는 휴대전화 대신 쓸 수 있는 공용 전화기가 설치돼 있다.

물류센터 내 휴대전화 소지 및 사용이 전면적으로 금지된 것은 아니다. 휴게실 등에서는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작업 현장에서는 관리자들만 휴대폰을 소지 및 사용할 수 있다.

쿠팡 관계자는 "컨베이어벨트와 지게차 등이 있는 작업공간 내에서 근무 시간 중에 휴대전화 사용을 제한하는 것은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기 때문"이라며 "긴급 상황 발생 시 근로자들 모두가 사용 가능하도록 별도 공용전화를 설치해 안전 조치 및 가족 비상 연락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사는 단순한 휴대전화 반입 금지보다는 관리자와 일반 노동자 간 차별적인 조치에 대해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인권위 관계자는 "근무지에서의 휴대폰 반입 금지 등은 통신의 자유와 관련해 문제가 있을 수 있다"라면서도 "다만 진정인은 휴대전화 반입 및 사용 금지와 관련해 차별 문제가 있다고 진정했다"고 말했다.


 

연희진
연희진 toy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유통팀 연희진입니다. 성실하고 꼼꼼하게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33.52상승 5.5818:03 08/16
  • 코스닥 : 834.74상승 3.1118:03 08/16
  • 원달러 : 1308.10상승 5.718:03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8:03 08/16
  • 금 : 1798.10하락 17.418:03 08/16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 [머니S포토] 빌게이츠 "감염병 국제 공조에 한국의 큰 역할 기대"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진성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정권 100일 평가 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