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서면조사?…민주 "尹, 철저한 수사 명령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배우자 김건희 여사에 대한 직접 수라를 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기념 만찬에서 참석자와 대화하는 김 여사.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배우자 김건희 여사에 대한 '직접 수사'를 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변인은 16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이 진정으로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고자 한다면 지금이라도 배우자 김건희씨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명령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 대변인은 "검찰이 김건희씨의 서면조사를 끝으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마무리할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건희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전주' 의혹에도 스스로 죄를 덮어버리겠다는 검찰을 '바람보다 먼저 눕는 풀'이라고 하겠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건희씨는 자전거래, 짬짬이 거래, 계좌이용 시세 조정 정황 등 숱한 주가조작 연루 정황들이 드러났다. 그럼에도 '전주'로 의심받는 김건희씨만 무혐의 처분으로 미리 결론을 내려놓은 듯 서면조사로 끝낸다니 김건희씨의 말처럼 '알아서 잘 하는 검찰'"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검찰의 제 식구 감싸기가 하루 이틀이 아니지만 해도 해도 너무한다"며 "대통령 배우자의 범죄 의혹을 규명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는 중차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직 늦지 않았다. 검찰은 윤 대통령과 김건희씨의 눈치를 보지 말고 제대로 수사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5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만간 김 여사에 대해 서면조사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2년 넘게 끌어온 사건에 서면조사를 택한 것은 사실상 무혐의 처분을 염두에 둔 방침이라는 분석이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5.14하락 18.3214:22 08/10
  • 코스닥 : 824.32하락 9.3314:22 08/10
  • 원달러 : 1310.30상승 5.714:22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22 08/10
  • 금 : 1812.30상승 7.114:22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