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의 품격'… 역전 득점왕 가능성에도 케인에 PK 공 직접 넘겨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득점왕 경쟁 중이지만 페널티킥을 차지 않으며 팀을 위한 모습을 보인다. 사진은 지난 15일 해리 케인이 페널티킥에 성공하고 손흥민과 기뻐하는 모습. /사진=로이터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득점왕 경쟁 중임에도 팀 동료 해리 케인에게 페널티킥 기회를 망설임 없이 넘기며 개인보다 팀을 더 위하는 품격을 선보였다.

토트넘은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득점왕 경쟁 중인 손흥민은 이날 골을 넣지 못했다. 경기 중 얻은 페널티킥에 욕심을 낼 수도 있었지만 손흥민은 팀을 더 먼저 생각했다.

토트넘은 전반 추가시간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킥을 얻었다. 손흥민은 전혀 망설임 없이 공을 케인에게 직접 넘겼다. 특히 VAR 판독으로 시간이 걸리는 상황에서 손흥민은 터치라인쪽으로 향해 공을 넘겨줄 것을 요청했고 끝내 공을 넘겨받은 뒤 이를 케인에게 넘겨주는 아름다운 모습을 연출했다.

이날 손흥민이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면 22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득점 선두가 될 수 있었다. 하지만 손흥민은 지난 13일 아스널전에서도 팀이 얻은 페널티킥 기회를 탐내지 않았다. 페널티킥을 잘 차는 케인에게 기회를 넘겨 팀의 승리를 노리겠다는 의지가 보이는 장면들이다.

경기 후 축구통계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케인은 토트넘 소속으로 공식 대회에서 최근 23차례 페널티킥에 모두 성공했다. 승부차기도 포함된다. 케인이 페널티킥을 실패한 가장 최근 시점은 2018년 2월이다. 당시 케인은 리버풀전에서 로리스 카리우스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페널티킥을 실축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