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운세] 2022년 5월 17일 띠별 운세

84년생, 조금만 참으면 좋아집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의 운세] 2022년 5월 17일 띠별 운세

(서울=뉴스1) = 2022년 5월 17일 (음력 4월 17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시간이 부족한 날.
48년 무자생 건강이 우선입니다.
60년 경자생 감정을 내려놓으세요.
72년 임자생 환경에 적응해야 합니다.
84년 갑자생 조금만 참으면 좋아집니다.
96년 병자생 상대에게 정을 많이 주면 힘듭니다.

소띠

37년 정축생 산책이 필요합니다.
49년 기축생 자주 움직여야 합니다.
61년 신축생 망막 관리가 중요합니다.
73년 계축생 필요한 일이 있어도 아끼세요.
85년 을축생 긍정적인 판단이 중요합니다.
97년 정축생 지혜를 발휘하는 날.

범띠

38년 무인생 힘차게 일어나세요.
50년 경인생 웃으면 복이 옵니다.
62년 임인생 기억을 해보세요.
74년 갑인생 소중한 사람입니다.
86년 병인생 기쁨과 슬픔이 공존합니다.
98년 무인생 마음이 전해집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필요한 것을 말해야 합니다.
51년 신묘생 근심은 내려놓아도 좋아요.
63년 계묘생 자외선 피부관리가 중요합니다.
75년 을묘생 졸음 운전 주의해야 합니다.
87년 정묘생 말에 현혹되면 안 됩니다.
99년 기묘생 더위를 주의하세요.

용띠

40년 경진생 목감기 주의해야 합니다.
52년 임진생 식단 조절이 필요합니다.
64년 갑진생 화장을 해보세요.
76년 병진생 한껏 뽐내보세요.
88년 무진생 마음을 내려놓는 날.
00년 경진생 급할수록 천천히.

뱀띠

41년 신사생 스트레칭하세요.
53년 계사생 호랑이 기운이 솟아나요.
65년 을사생 걱정 없습니다.
77년 정사생 신속 정확해야 하는 날.
89년 기사생 필요에 의한 것이라도 줄여야 해요.
01년 신사생 쉬는 시간을 잘 활용하기.

말띠

42년 임오생 화분을 키우세요.
54년 갑오생 성과가 있을 겁니다.
66년 병오생 할 수 있는 만큼만 하세요.
78년 무오생 주변에서 시비가 와도 웃어야 좋아요.
90년 경오생 책을 많이 읽으세요.
02년 임오생 자꾸 웃음이 납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자제하세요.
55년 을미생 아프지 마세요.
67년 정미생 몸에 좋지 않아요.
79년 기미생 혈관질환 조심!
91년 신미생 조심성이 필요한 날.
03년 계미생 말을 조심하세요.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뜨거운 물 주의하기.
56년 병신생 너그럽습니다.
68년 무신생 욱하면 집니다.
80년 경신생 눈을 조심하세요.
92년 임신생 서두르면 안 되는 날.
04년 갑신생 자신감이 필요합니다.

닭띠

45년 을유생 피하지 마세요.
57년 정유생 행운을 가지세요.
69년 기유생 동쪽 방향을 주의하기.
81년 신유생 기다림이 필요한 하루!
93년 계유생 귀를 쉬어야 합니다.

개띠

46년 병술생 전면으로 소신껏 말해야 합니다.
58년 무술생 음악이 마음에 좋아요.
70년 경술생 넘기지 마세요.
82년 임술생 여유를 가지세요.
94년 갑술생 식사 거르지 마세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웃음이 필요한 날.
59년 기해생 지갑을 조심하세요.
71년 신해생 소지품 주의하는 날.
83년 계해생 보이스피싱 주의.
95년 을해생 판단이 중요합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