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 대표가 성상납? 우리라면 당 해체"→ 성일종 "팩트없는 물타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년 11월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종편 MBN 행사장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2021년 11월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종편 MBN 행사장에서 만나 인사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겨냥하자 국민의힘은 "민주당 성비위 사건에 따른 성난 여론을 무마하려는 전형적인 물타기다"며 발끈했다.

이 위원장은 16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앞과 연남동 일대를 돌며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지원유세를 하던 "만약 우리 당 대표가 성 상납을 받았다면 당은 해체됐을 것이다"며 "국민들이 민주당을 비판하고 비난하는 건 당연하지만 국민의힘이 할 소리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은 성적인 말로, 신체 접촉으로 문제가 생기면 과감하게 제명하고 사과하고 있다"며 성비위 논란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 등의 사례를 들었다.

이에 대해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 의장은 KBS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이 대표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팩트로 나온 게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성 의원은 "박완주 의원 같은 경우에는 피해자가 정확하게 나왔지만 이준석 대표는 피해자가 있거나 팩트가 정확하게 확인된 게 없다"면서 "의혹만 가지고 이준석 대표를 끌어들이는 것은 아주 전형적인 물타기이자 정치공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권주자 안희정 충남지사, 박원순 서울시장도 그렇고 오거돈 부산시장에 이어서 (박완주 의원 등) 정말 대형 사건이 나오니까 민주당이 곤혹스러울 것"이라며 "지방선거가 다가오니까 미봉책으로 슬그머니 제명시켜 내보내고 하려고 하는 것 아닌가, 민주당이나 잘 정화하라"고 받아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8.18상승 16.2615:20 06/28
  • 코스닥 : 769.23하락 1.3715:20 06/28
  • 원달러 : 1283.60하락 2.915:20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20 06/28
  • 금 : 1824.80하락 5.515:20 06/28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손경식 회장과 대화하며 입장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