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스태미나 속설→풍천 설명까지…'장어 파헤치기' [RE:TV]

'백종원 클라쓰' 16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백종원 클라쓰' © 뉴스1
KBS 2TV '백종원 클라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이 장어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6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에서는 강화도 특산물 갯벌장어를 이용한 요리가 소개됐다.

강화도를 방문해 특산물인 갯벌장어를 이용한 요리를 예고한 백종원은 요리에 앞서 민물장어, 바닷장어 등 장어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민물장어는 자연산 치어를 잡아 양식하며 치어의 수확량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기도 한다고.

이어 파브리가 이탈리아에서는 장어가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꼬마끼오 습지의 특정 음식이라고 소개했다.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이라 장어가 많다고. 파브리의 이야기에 백종원이 "그런 걸 '풍천'이라고 한다"라며 '풍천장어'의 풍천이 특정 지역의 이름이 아니라고 전했다. 백종원은 과거 풍천이 특정 지역인 줄 알고 찾아다닌 적도 있다며 "바다와 하천이 만나는 곳을 풍천이라고 한다"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파브리가 '장어 꼬리가 스태미나에 제일 좋다'라는 속설을 궁금해하자 백종원이 "그건 아니다, 살이 더 좋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백종원은 "꼬리 안 먹으려고, 꼬리가 좋다고 하는 거지만 그래 놓고 내가 꼬리 다 먹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백종원은 "경쟁자를 가능하면 처단해야지, 꼬리 별로야!"라고 외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KBS 2TV '백종원 클라쓰'는 글로벌 한식 새내기들에게 진짜 한식이 무엇인지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쳐 전 세계인에게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