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정호영 결단만 남았다…한동훈·김현숙은 오늘 임명

"대통령 입장, 처음과 변화 없어"…"빨리 선택해야" 압박 고조
오늘 법무부·여가부 장관 임명시 18개 부처 중 16곳 완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마친 후 본회의장을 돌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코로나19 손실보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 대해 시정연설을 마친 후 본회의장을 돌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를 놓고 윤석열 대통령의 고민이 길어지고 있다. 정 후보자에게 중대한 위법이나 비리는 없지만 야당과 여론의 비판이 사그라들지 않으면서 결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17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의 입장은 처음과 조금도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정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에 "부정의 팩트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위법 사항이 없으니 낙마할 명분이 없다는 뜻이다. 윤 대통령은 정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자 국회에 5월9일까지 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재송부 시한 다음날인 10일부터는 정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수 있었음에도 아직까지 임명안을 재가하지 않고 있다.

이는 정 후보자에 대한 비판 여론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는 상황에서 야당의 비판을 가볍게 여길 수만은 없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대통령실 내부에서도 정 후보자에 대한 의견은 크게 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팎의 우려를 뒤로하고 정부 출범 직후 정 후보자 임명을 강행하기에는 정치적 부담이 작지 않다.

윤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는 사이 어느 한쪽을 선택하라는 여론의 압박은 고조될 전망이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전날(16일) 정 후보자에 대해 "여러 의혹이 있지만 청문회 과정에서 일정 부분 사실이 아닌 게 드러난 것도 있고 오히려 제기했던 것과 정반대 정황이 드러난 것도 있다"며 "물론 아직까지 국민 눈높이에서 아쉽다고 생각하는 부분도 있겠지만, 임명이든 다른 방법이든 (대통령께서) 빠른 판단을 내려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고민을 이해하지만 결단이 늦어질수록 6·1 지방선거를 준비하는 당에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같은 날 본회의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장단 및 3당(더불어민주당·국민의힘·정의당) 지도부와 가진 차담회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을 요청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이에 대해 어떤 응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되면 18개 부처 장관 중 김인철 전 후보의 사퇴로 공석이 된 교육부와 정 후보자의 복지부를 제외한 16개 부처 장관이 자리잡게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