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지수별 혼조…기술주 매도 압박, 유가 3% 상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객장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내부 객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 뉴욕 증시가 16일(현지시간)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됐다. 금리 상승 속에서 중국 경제지표의 부진으로 글로벌 둔화 우려가 커지며 테슬라를 비롯한 기술 성장주는 매도 압박이 심했다.

하지만 상하이에서 봉쇄가 조금씩 풀리며 수요 회복이 나타날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유가가 3% 넘게 뛰며 에너지 관련주는 상승했다.

◇다우 오르고 S&P-나스닥 내리고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26.76포인트(0.08%) 상승해 3만2223.42를 기록했다.

반면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은 15.88포인트(0.39%) 내린 4008.01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도 142.21포인트(1.20%) 하락해 1만1662.79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증시는 등락을 거듭하다가 대부분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40년 만에 최고로 오른 인플레이션을 낮추기 위해 금리를 공격적으로 올려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 수 있다고 우려한다.

여기에 우크라이나 전쟁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공급망 문제도 여전하며 제로 코로나로 중국 폐쇄도 진행형이다. 이날 나온 뉴욕 지역 제조업황 지표는 올 들어 3번째 위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주도 매도…유가 3% 넘게 올라

기술주에 가장 큰 매도 압박이 가해졌다. 데이타도그 10.7%, 클라우드플래어 13.6%, 애틀라시안 6.3% 내리며 클라우드 업체들이 많이 밀렸고 전기차 테슬라도 5.9% 급락했다.

금리 상승세는 여전하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금리)은 2.89% 수준에서 움직였다. 10년물 금리는 올초 1.5%에서 이달 초 3%를 넘겼다가 다소 내려왔지만 3년 만에 최고 수준에서 고공행진중이다.

하지만 에너지 관련주는 올랐다. 상하이가 대부분 지역에서 제로 코로나 목표를 달성했다며 다음달 완전 봉쇄해제를 목표한다고 밝힌 덕분이다.

옥시덴탈페트롤리엄 5.7%, 마라톤오일 3.6% 상승했다. 이날 미 서부텍사스원유(WTI)선물은 3.4% 올라 배럴당 114.20달러로 체결됐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4개가 오르고 7개는 내렸는데 상승폭은 에너지가 2.6%로 가장 컸고 하락폭은 재량소비재가 2.12%로 가장 컸다.

투자자들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 증시가 크게 오른 것에 대해 최근 매도세가 일단락났다는 신호인지를 평가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베어드의 로스 메이필드 투자전략가는 로이터에 "지난주 금요일 반등세가 지속가능한지를 자문하고 있다"며 "저점에서 벗어나는 모멘텀(동력)인지 아직 캐피출레이션(조건부항복)이 더 필요한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2.30상승 7.1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