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물가 상승·경기 우려 속 혼조세… 나스닥 1.20%↓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는 경기 둔화 우려 속 혼조세로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뉴욕증시는 경기 둔화 우려 속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각)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6.76포인트(0.083%) 오른 3만2223.42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5.88포인트(0.39%) 내린 4008.01를 기록했고, 나스닥도 142.21포인트(1.20%) 하락하며 1만1662.79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지난 1월 기록한 고점 대비 13%가량 하락했고,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52주래 최고치 대비 17%, 28% 떨어졌다.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긴축 우려와 그에 따른 경기 둔화 가능성에 집중했다.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오는 6월 기준금리가 0.5%포인트 인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주요 은행들은 S&P500지수의 연말 전망치를 하향조정했다. 골드만삭스는 S&P500 지수의 연말 전망치를 기존 4700포인트에서 4300포인트로 하향 조정하며 성장 둔화를 반영했다. 모건스탠리의 마이클 윌슨도 추가 하락 가능성에 S&P500지수가 3400까지도 밀릴 수 있다고 봤다.

미국과 중국의 경제지표도 부진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5월 엠파이어스테이트 제조업지수는 -11.6을 기록했는데, 이는 시장 예상치(16.5)를 크게 밑도는 수치로 전월(24.6) 대비 급락한 수준이다. 지수가 0 밑으로 떨어지면 제조업 활동이 위축됐다는 의미다.

중국 소매판매 부진에 따른 우려도 반영됐다. 중국 4월 소매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1.1% 크게 떨어졌고 전달과 비교해 3.5% 감소했다.

이날 기술주들은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특히 전기차와 클라우드 부문이 약세를 보였다.

테슬라와 리비안은 각각 5.88%, 6.89%로 주저앉았다. 루시드그룹은 3.61%, 피스커는 1.42% 떨어졌다. 본격 생산 기대감에 지난주 큰 폭으로 올랐던 니콜라는 다시 추락했다. 0.64달러(9.98%) 폭락한 5.77달러로 미끄러졌다.

국제유가가 상승하며 에너지 종목들은 올랐다. 종목별로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이 투자한 옥시덴털페트롤리엄이 6% 넘게 급등했고, 마라톤오일은 4.2% 뛰었다.


 

이지운
이지운 lee1019@mt.co.kr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