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정하고 죽이려"… 'DJ DOC' 이하늘, 뱃사공 논란 언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하늘이 던밀스 와이프의 폭로로 불거진 뱃사공 '몰카 범죄' 사건을 언급했다. /사진=이하늘, 뱃사공 인스타그램
DJ DOC 출신 가수 이하늘이 불법 촬영 논란에 휘말린 래퍼 뱃사공을 언급했다. 지난 16일 이하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 누리꾼들과의 소통을 진행했다.

이날 이하늘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슈퍼잼 레코드 레이블에 소속된 래퍼 뱃사공의 '몰카 범죄' 사건을 언급하며 "뱃사공이 XX짓 한 것 맞다"면서 "1년 전에 이미 정식으로 사과를 했고 끝이 난 줄 알았다"고 운을 뗐다.

이하늘은 "던밀스도 같이 있었고 그때 양측 간 합의가 끝났는데, 이제 와서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4-5번 넘게 진심으로 사과했고, 뱃사공이 '내가 다 안고 욕먹고 갈테니 주변 사람들만은 다치게 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렇게 사과하고 끝이 났다고 생각했는데 지금 이렇게 다시 수면 위로 올린 게 이해가 안 가고, 던밀스의 태도도 정말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저격했다.

그는 "솔직히 말해 우리도 카드가 있다"며 "그쪽(던밀스 측)에서 작정하고 우리 애들을 죽이려 했으니 우리도 이에 맞써 여론전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 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진짜 모두가 죽고 힘들어진다"며 경고했다.

그러면서 "(뱃사공이) '바퀴달린 입'에서 한 이야기는 그쪽 사람들을 이야기한 게 아니고, 그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말한 거다. 절대 그쪽 사람들 이야기가 아니"라며 "10년 동안 고생하다 이제서야 음악으로 먹고사는 애들인데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하늘은 "피해자가 정준영·n번방을 들먹이는데 말도 안된다. (피해자의 사진을 올린) 단톡방은 잡담을 나누는 방"이라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9%
  • 91%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5:30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5:30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5:30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5:30 08/17
  • 금 : 1789.70하락 8.415:30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