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팠던 거 치유하고 행복할래"… 조민아, 가정폭력 피해자 맞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또다시 게시해 화제다. /사진=조민아 블로그,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 피해를 암시하는 글을 또다시 게시해 화제다.

17일 조민아는 자신의 블로그에 '강호 왕자님과 하는 유모차 산책 데이트'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글에는 그가 아들과 산책을 즐기며 느낀 점이 적혀있다.

조민아는 "길가에 핀 작은 꽃들, 풀잎도 놓치지 않고 보여준다. 아직 피지 않은 꽃들부터 화려하게 피어난 꽃들까지. 하나하나 인사하기. 유모차 산책을 하며 바람 소리를 듣는 내 강호가 참 소중하고 귀엽다"며 "햇빛과 비와 바람이 키워준 길가의 꽃들. 자연의 위대함과 감사함에 대해 설명해주고 동요를 불러주며 유모차 산책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다만 "꾹꾹 눌러가며 참아왔던 아팠던 거 다 치유하고 사랑하는 내 아가랑 평생 행복만 할 거야, 엄마. 사랑해. 세상에서 제일 사랑해. 지켜줄게 엄마가"라고 전해 가정폭력 문제를 인정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앞서 조민아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119와 경찰이 출동했었다며 가정폭력을 암시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 그는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다"며 "엄마 보호받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 "강호를 만나 처음으로 과호흡이 와서 엄마는 너무 놀랐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어 걱정하는 지인에게 "어제도 안방 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 119 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 하고 있고 가고 나선 다시 폭언 퍼붓고. 매일이 지옥같아. 살려줘"라고 호소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4.27상승 42.2615:30 07/07
  • 코스닥 : 757.97상승 13.3415:30 07/07
  • 원달러 : 1299.80하락 6.515:30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5:30 07/07
  • 금 : 1736.50하락 27.415:30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