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에 전세대출 이자 내느니"…서울 월세 비율 절반 넘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동산빅데이터플랫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4월 월세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확정일자 기준 등기정보광장 통계가 2014년 이후 공개된 이래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서울 임대차계약 시장에서 월세 비중이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부동산빅데이터플랫폼 '직방'이 법원 등기정보광장의 서울 임대차계약 확정일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4월 월세 비율은 51.6%로 집계됐다. 확정일자 기준 등기정보광장 통계가 2014년 이후 공개된 이래 월세 비율이 5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연도별 월세 비율은 ▲2019년 41.0% ▲2020년 41.7% ▲2021년 46.0%로 급증해 3년 새 10%포인트 안팎 늘었다. 월세 증가 현상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올 1~3월 월세 거래 비중은 48.0%로 전년동기(42.1%) 대비 5.9%포인트 증가했다.

직방 관계자는 "최근 금리 상승으로 전세대출 이자가 월세보다 높아지는 현상이 발생해, 임차인이 오히려 월세를 선호하기도 한다"며 "임대인의 입장에서 봐도 보유세 부담이 증가해 월세를 받는 것이 더 안정적"이라고 분석했다.

서울 20·30세대 세입자 비중은 ▲2019년 52.7% ▲2020년 55.7% ▲2021년 57.9%에 이어 올 1∼4월 61.7%로 60%를 넘어섰다. 부동산 가격 상승과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주택 자금 마련의 문턱이 높아진 상황에 젊은 세대의 월세시장 유입은 더욱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50대 이상 세입자 비율은 같은 기간 ▲2019년 31.8% ▲2020년 29.7% ▲2021년 27.8% ▲2022년 1~4월 23.6%로 낮아졌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