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괴롭다"… 달샤벳 세리, 극심한 항생제 부작용 호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항생제로 인한 부작용을 토로했다. /사진=세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항생제로 인한 부작용을 토로했다.

17일 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음 베이글을 자르다가 손가락을 베였을 때부터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손가락에 붕대가 감겨 있는 그의 손이 보인다. 손에 붙어 있는 밴드와 빨갛게 부은 모습이 그의 고통을 짐작하게 한다. 세리는 "저때만 해도 바로 병원가서 세바늘 정도 꿰매구 2주간 조심좀 하면 아무일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아직도 실밥 제거 못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파상풍 주사부터 항생제 주사 등 엉덩이 주사 세 방이나 맞고 항생제약 일주일치 처방받아서 열심히 먹었는데 정확하게 일주일 후 항생제 부작용으로 인한 두드러기, 몸살, 장염 증상(이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약 먹으면서 4일차쯤 위가 콕콕 쑤시고 허기진 느낌이 강했었는데 그게 위경련이였구나. 빨리 나아지고 싶어서 처방해준 약 꼬박꼬박 지키며 다 먹었는데 나랑 안 맞았는지 셌던 건지 지금 너무 괴롭다"라고 호소했다.

세리는 "요즘 스케줄도 많아지구 손때문에 씻는것도 불편하고 신경쓸 것들이 몰아닥치면서 생긴 스트레스도 작용 한 것 같다"며 "내 다리를 봐 활동때도 너무 힘들어 두드러기 올라와서 고치느라고 꽤 애먹었는데 그 증상이 지금 다시 올라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러분들 저처럼 항생제 부작용 겪지 마시고 항생제 자체는 왠만하면 줄이는게 좋을 것 같아요. 몸 안에 있는 나쁜균 유익균이 싹 다 죽어서 면역체계가 망가지거등요"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상 컨디션으로 돌아와서 맛있는 것도 먹고 활기차게 생활하고 싶다"고 적었다.

세리는 지난 2011년 달샤벳으로 데뷔한 뒤 지난 2018년 해체했다. 현재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