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거래가 '85억'… 올해 서울 아파트 고가 거래 TOP10 '한강변'에 집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서울 아파트매매가 10위 아파트는 모두 한강 생활권 아파트인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강남구 한강변 아파트단지. /사진=뉴스1
서울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들은 모두 '한강' 조망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 14일까지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값을 살펴봤을 때 상위 10곳에 이름을 올린 곳 모두 한강 생활권 아파트였다.

올해 가장 비싸게 팔린 아파트는 용산구 한남동 '나인원한남 206.89㎡'(이하 전용면적) '한남더힐 235.31㎡'로 모두 85억원에 거래됐다. 그 다음 80억원에 거래된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1차 196.21㎡'와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222.76㎡'였다.
올해 서울 실거래가 TOP10 아파트
이어 ▲성동구 성수동 '갤러리아포레 241.93㎡'(78억5000만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222.76㎡'(76억원) ▲서초구 반포동 '반포자이 244.54㎡'(75억원) ▲강남구 청담동 '효성빌라청담101 226.62㎡'(74억7000만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222.76㎡'(74억5000만원)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198.04㎡'(71억5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한강 생활권 단지들이 가격 상위권에 포진하고 있는 이유는 한강변을 따라 재건축·재개발이 이뤄지면서 고급 아파트들이 지어졌고 한강 조망에 대한 재산적 가치가 날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신유진
신유진 yujinS@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