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분기 매출 793조 '역대 최대'… 삼성전자 부동의 1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가 올해 1분기 국내 대기업 매출 1위를 차지했다. / 사진=뉴시스
국내 500대 기업들의 올 1분기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700조원을 넘겨 8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홀로 12조원의 매출을 거두며 압도적인 1위를 유지했다.

1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내 500개 대기업 중 올해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344개 기업을 대상으로 2020년부터 올해까지 각 연도별 1분기 실적을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매출 총액은 793조55억원으로 전년동기(661조9917억원)보다 131조138억원(19.8%) 늘었다.

업종별로는 IT전기전자가 143조3362억원을 내 1위를 기록했다. 석유화학(101조4110억원), 자동차·부품(80조3913억원), 보험(67조1869억원), 증권(48조1918억원), 공기업(45조3703억원), 은행(42조7730억원) 등과 비교하면 압도적 격차다. 최근 3년간 반도체 호황이 이어진 여파로 풀이된다.

20개 업종 중 18개 업종에서 매출이 증가했다. 증가액을 업종별로 보면 석유화학이 29조5612억원(41.1%) 늘어 IT전기전자를 앞섰다. 2위인 IT전기전자는 전년 동기 대비 22조1383억원(18.3%)이 증가했다.

공기업(12조5264억원, 38.1%↑), 증권(11조1370억원, 30.1%↑), 철강(10조7006억원, 35.3%↑) 등도 각각 늘어나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였다.

조선·기계·설비(-6013억원, 2.7%↓), 통신(-2617억원, 1.8%↓)은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

매출 증감률은 에너지가 61.6% 늘어나 가장 높았고 운송(44.1%↑), 석유화학(41.1%↑), 공기업(38.1%↑)이 뒤를 이었다.

개별 기업별 매출로는 삼성전자(12조3930억원, 19%↑)가 부동의 1위를 지켰다. 이어 글로벌 천연가스 가격 여파를 탄 한국가스공사(6조2681억원, 81.3%↑), 높은 PF부동산 경쟁력의 메리츠증권(5조9859억원, 123.7%↑), 포스코홀딩스(5조2693억원, 32.8%↑), SK에너지(5조2388억원, 101.7%↑)가 높게 나타났다.

500대기업의 1분기 영업이익 총액은 62조3266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59조1415억원)보다 5.4%(3조1851억원) 증가했다.

업종별 영업이익 규모로는 IT전기전자 업종이 21조2001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석유화학(8조6316억원), 은행(5조4412억원), 운송(4조8598억원), 자동차·부품(4조4237억원) 순이었다.

개별 기업별 영업이익은 삼성전자가 4조7385억원(50.5%↑)으로 1위를 기록했고 HMM이 2조1293억원(208.9%↑)으로 2위를 차지했다. 이어 SK하이닉스(1조5352억원, 115.9%↑), SK에너지(9887억원, 323.3%↑), 포스코홀딩스(7052억원, 45.4%↑) 순이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