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서도 회삿돈 횡령… 직원 3명 30억원대 빼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이 회삿돈을 빼돌려 가상자산 투자 등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에서 횡령 사고가 터졌다. 일부 직원들이 회삿돈을 가로채 가상자산 등에 사용한 사실이 내부 감사를 통해 적발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이 회삿돈을 횡령해 주식 등의 자금으로 사용했다.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해 대금을 착복하거나 허위 견적서 등을 발행해 회사 자산을 가로채 불법 도박 자금 등으로 활용한 것으로 전해진다. 빼돌린 금액은 약 30억원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사건은 내부 감사를 통해 자체적으로 적발됐다. 현재 대부분의 횡령액을 회수한 상황이다. 횡령액 규모가 아모레퍼시픽 자기자본에 5%에 미치지 않아 의무 공시 사항은 아니었다. 자세한 징계 수위는 공개되지 않았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회사 인사위원회가 이들을 징계 처분하고 횡령금액 환수 조치를 진행했다. 내부 감사를 통해 자체 적발했고 대부분의 횡령액을 회수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1.51하락 30.5809:11 06/29
  • 코스닥 : 756.07하락 13.4409:11 06/29
  • 원달러 : 1290.20상승 6.809:11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09:11 06/29
  • 금 : 1821.20하락 3.609:11 06/29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