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NATO 가입' 배수진…"러 공격에 대응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 신청을 공식화한 핀란드가 "러시아의 모든 공격에 대응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사진은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왼쪽)와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사진=로이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가입 신청을 공식화한 핀란드가 "러시아의 모든 공격에 대응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로이터에 따르면 안네 시필라이넨 주독일 핀란드 대사는 독일 매체 디 벨트와 인터뷰에서 "NATO 가입을 신청하면 러시아가 우리를 위협할 것이라는 사실은 예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필라이넨 대사는 "러시아는 우리가 오랜기간 그들의 군사와 사이버 공격에 잘 대비해왔다는 것을 알고 있을 것"이라며 "스웨덴과 우리는 모두 강력한 예비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제는 NATO의 보호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랜 기간 중립국 지위를 유지해왔던 핀란드와 스웨덴은 차례로 NATO 가입 신청을 공식화 하면서 다음주 공동으로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세르게이 랴브코프 러시아 외교부 차관은 "이번 결정으로 핀란드와 스웨덴의 안보가 강화되지 않을 것이라는 게 매우 명확하다. 그들은 단순히 우리가 참을 것이라는 환상을 가져서는 안된다"며 양국의 NATO 가입 결정에 불쾌감을 표했다.

랴브코프 차관은 이날 "(NATO 가입 선언으로 양국의) 군사적 긴장의 레벨이 올라갈 것"이라며 경고장을 날렸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