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오 "정호영, 참 눈치 없는 사람…자진사퇴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17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사진은 지난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정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게 자진사퇴를 요구했다.

이 상임고문은 17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 후보자는 참 눈치 없는 사람"이라며 "이 정도 되면 본인이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 정국을 완전히 (어지럽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후보자는 본인이 그만두든지 아니면 청와대(대통령실)에서 '정국을 위해서 도저히 안 되겠다. 당신이 사퇴하라'고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상임고문은 "협치는 항상 여당이 먼저 양보를 해야 한다"며 "우선 초기 내각을 꾸려가야 되고 국정을 풀어가야 하니까 법적으로 큰 하자가 없으면 총리는 인준해 주는 것이 옳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당이 먼저 협치의 카드를 내밀고 야당이 그걸 받아주고 해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지적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의중이 국정을 운영하는 중요한 키 중 하나가 법무부 장관"이라며 "그것마저 양보할 수는 없을 테니까 한 후보자에게 그냥 맡기는 게 좋다고 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 상임고문은 "야당은 부적격 판정을 하고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안 해줄 것으로 본다. 그러나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임명하려면 정말로 협치가 필요하니까 야당에 상당한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0.04상승 8.1209:44 06/28
  • 코스닥 : 769.45하락 1.1509:44 06/28
  • 원달러 : 1285.10하락 1.409:44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09:44 06/28
  • 금 : 1824.80하락 5.509:44 06/28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경총 방문한 추경호 "대기업, 과도한 임금 인상 자제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