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효자 DX'로 1분기 최대 실적 달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 CNS 대표이사 김영섭 사장(왼쪽)과 AWS코리아 함기호 대표(오른쪽)가 전략적 협력계약(SCA)체결 후 기념촬영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LG CNS가 지속적인 디지털전환(Digital Transformation·DX) 역량 개발을 통해 1분기 기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클라우드와 스마트공장, 스마트물류 등 디지털혁신(DX)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17일 LG CNS가 올 1분기 매출 8850억원, 영업이익 649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 19% 증가해 역대 1분기 기준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17%, 영업이익 19% 증가한 수치다.

클라우드 분야에서 LG CNS는 '퍼블릭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을 바탕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트(MS), 구글클라우드 등 글로벌 클라우드서비스사업자(CSP)와 파트너십 맺었다. 현재 주요 클라우드관리사업자(MSP)로서 대한항공, 한화생명, 엔씨소프트 등 금융사와 게임사 등의 클라우드를 운영한다.

LG CNS는 기존 서비스에 클라우드 기술을 접목해 재구성하는 애플리케이션 현대화(Application Modernaization·AM) 사업도 확대한다. 올해 초 AWS와 AM사업 파트너십을 맺고 금융과 제조, e커머스 분야에서 AM 신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주요 사업 중 하나인 스마트공장은 가상환경에서 제품을 개발하고 실제 공장을 최적화하는 버추얼팩토리(Virtual Factory)를 통해 제조현장의 DX를 추진 중이다. LG CNS는 스마트공장에 5세대 이동통신(5G) 통화망을 결합해 고도화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물류 분야에서는 쿠팡과 쓱(SSG)닷컴 등의 대형 물류 센터를 구축했다. 고객의 누적 주문 데이터를 분석하고 최적의 상품 공급 순서를 계산하는 최적화 알고리즘과 인공지능(AI) 비전검수 등에도 DX기술을 활용됐다. 금융DX 분야에서도 신한금융투자의 마이데이터 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에 성공해 신한은행 모바일뱅킹 앱 '쏠'(SOL) 고도화를 진행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401.92상승 35.3218:03 06/27
  • 코스닥 : 770.60상승 20.318:03 06/27
  • 원달러 : 1286.50하락 11.718:03 06/27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7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7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이재용 부회장, 딸과 함께 결혼식 참석
  • [머니S포토] 이상민 "경찰업무조직 신설 조속히 추진"
  • [머니S포토] 당내 계파 갈등 속 친윤 장제원 포럼 참석한 '김종인'
  • [머니S포토] 국힘 정책의총, 동료 의원과 인사 나누는 권성동 원내대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