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규상 금융위 부위원장, 고승범 위원장에 이어 사의 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년 7개월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사진=임한별 기자
도규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년 7개월만에 자리에서 물러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도 부위원장은 최근 사의를 표했다.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난 것으로 풀이된다.

정권 교체기에 기관장들이 임기를 채우지 않고 스스로 자리에서 물러나는 관례에 따라 앞서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이달 5일과 12일 각각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

도 부위원장은 2020년 11월 단행된 차관급 인사에서 발탁됐다. 2017년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으로 이동한 뒤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긴 이래 3년 만에 금융위로 복귀했다. 이후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함께 가계부채를 억제하는 데 앞장섰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35상승 23.0112:16 07/05
  • 코스닥 : 742.36상승 19.6312:16 07/05
  • 원달러 : 1299.50상승 2.412:16 07/05
  • 두바이유 : 108.38상승 2.0412:16 07/05
  • 금 : 1801.50하락 5.812:16 07/05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