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될 것 같다"… '살림남' 출연 김승현 부모, 이혼 위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김승현의 부모로 얼굴을 알린 김언중-백옥자 부부가 황혼 이혼 위기를 고백한다. /사진=MBC 제공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던 탤런트 김승현의 부모가 황혼이혼 위기에 빠졌다. 지난 16일 공개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다음 주 예고편에는 김언중-백옥자 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를 통해 환장의 케미를 보여주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던 김언중-백옥자 부부는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일상을 공개했다.

백옥자는 김언중과 이야기 도중 "앞으로 제발 큰 소리 좀 안 나게 해달라. 나 충격 좀 안 받게 해달라"며 "내 몸이 병X 될 거 같다"며 분노했다.

이에 김언중은 "자기 기분 나쁘면 남편 대접은 했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백옥자는 결혼 생활 43년 차에도 "난 지금까지 후회한다. 혼자 살고 싶다"고 토로했다.

"43년 결혼생활을 후회한다"는 날선 이야기는 물론 폭언까지 오가는 심각한 상황에 오은영 박사 또한 놀란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8:0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8:0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8:0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8:03 06/28
  • 금 : 1824.80하락 5.518:0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