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사공 몰카를 감싼다고?… 이하늘 "1년전 사과했잖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DJ DOC 이하늘이 자신의 레이블에 소속된 래퍼 뱃사공을 감쌌다. /사진=슈퍼잼레코드 제공
래퍼 뱃사공의 몰카 논란에 소속사 래퍼 이하늘이 제식구 감싸기에 나섰다.

뱃사공이 소속된 '슈퍼잼레코드'의 수장이기도 한 이하늘은 지난 16일 자신의 SNS 라이브 방송 도중 최근 불거진 뱃사공에 대한 논란과 관련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그는 "1년 전 이미 뱃사공의 사과로 끝난 사건을 왜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야 하는지 모르겠다. 4~5번 진심으로 사과했고 뱃사공도 자기가 다 안고 갈 테니 주변 사람들만 다치게 하지 말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하늘은 "(피해자 남편인) 던밀스도 그 자리에 같이 있었고 양측 합의가 끝났는데 지금 던밀스의 태도는 정말 이해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하늘은 "우리도 (반격할) 카드가 많지만 꺼내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그쪽에서 작정하고 우리 애를 죽이려고 했으니 우리도 이에 맞서 여론전하고 더러운 진흙탕 싸움으로 끌고 갈 수 있다. 하지만 하지 않을 것이다. 이렇게 되면 정말 모두가 죽고 힘들어진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뱃사공이) '바퀴달린 입'에서 한 이야기는 그쪽 사람들을 이야기한 게 아니고 그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한 거다. 절대 그쪽 사람들 이야기가 아니다"며 "10년 동안 고생하다 이제서야 음악으로 먹고사는 애들인데 왜 이렇게까지 해야 하는지 너무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이하늘은 "피해자가 정준영·n번방을 들먹이는데 말도 안된다. (피해자의 사진을 올린) 단톡방은 잡담을 나누는 방"이라고 밝혔다.

'뱃사공 몰카' 논란은 던밀스 부인 A씨의 주장으로부터 시작됐다. A씨는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뱃사공이 여자친구의 신체를 불법 촬영해 단체 대화방에 유포했다고 알렸다.

이에 뱃사공은 자기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하겠다는 짧은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후 A씨는 자신이 말한 여자친구가 자신임을 고백했고 뱃사공에게 사과받았다며 논란이 진정되는 듯했지만 이하늘의 제식구 감싸기 행동에 여론은 다시 불붙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