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 떨어진 '5㎏ 쇠공'에 혼비백산… 중국 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6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인도가 중국산 우주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전했다. 사진은 인도에 떨어진 약 5kg의 금속 구체 모습. /사진=유튜브 캡처
'하늘에서 떨어진 우주쓰레기'로 인도가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 16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에 따르면 지난 12일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에 있는 한 마을 하늘에서 커다란 쇠공이 떨어졌다. 현지 주민들이 주변을 살펴보다 약 5kg의 금속 구체가 떨어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비슷한 시간 인근 마을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보고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현지 경찰은 이 물체를 수거해 과학수사연구소(FSL)에 감식을 의뢰했다. 당국은 "마을 사람들은 이 물체가 하늘에서 떨어졌다고 진술했다"며 "위성 파편으로 의심된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이 물체가 중국의 운반로켓 잔해물인 것으로 추정했다. 스페이스뉴스는 이날 하버드-스미스소니언 천문학센터의 조나단 맥도웰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지난해 9월 발사된 중국 창정-3B호의 3단계 로켓이 그날 대기권에 재진입했다"며 "그 시간대 예상 궤도가 구자라트주를 가로질렀다. 이 파편은 중국 창정-3B호에서 떨어져 나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대부분의 우주쓰레기는 대기권에서 타버리기 때문에 직접적 피해로 이어지지 않는다. 하지만 인도는 지난달에도 중국 창정-3B에서 떨어져 나온 것으로 추정되는 직경 3m 금속 고리와 쇠공이 마하라슈트라주 여러 마을에 떨어지는 피해를 입은 바 있다. 중국은 이와 관련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지난해 5월에는 길이 30m, 무게 20t에 달하는 중국 창정-5B호의 추락을 두고 전 세계가 긴장하는 일도 있었다. 다행히 잔해는 인도양으로 떨어졌다. 당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공식성명을 통해 "우주개발 국가는 발사체의 재진입 과정에서 사람이나 재산에 해를 미칠 가능성을 최소화하고 투명성을 극대화해야 한다"며 "중국이 우주쓰레기 관련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태욱
김태욱 taewook9703@mt.co.kr

김태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