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나 사태에 가상자산 시장 '흔들'… 스테이블코인 전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주요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에서 루나(LUNA)의 상장폐지를 앞둔 지난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 전광판에 루나를 비롯한 암호화폐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세계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을 뒤흔든 루나·테라USD(UST)의 폭락 사태가 터지면서 테더·DAI 등 다른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연쇄 붕괴 우려가 투자 심리를 위축시키고 있다.

18일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UST 시가총액은 지난해 11월부터 급격히 증가해 폭락 사태가 발생하기 직전인 지난 9일 186억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지난 10일 UST 가격이 1달러 밑으로 떨어지면서 투매 행렬이 이어졌다. UST 가격은 지난 17일 기준 10센트대로 떨어졌다. 루나도 UST 가격 안정을 위해 발행량이 급증하면서 60달러대에서 0.01센트 수준으로 폭락했다.

루나와 UST는 애플 등에서 근무한 엔지니어 권도형 최고경영자(CEO)와 소셜커머스 티몬 창업자인 신현성 씨가 2018년 설립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 랩스'가 발행하는 가상자산이다. 루나는 한때 글로벌 가상자산 시장에서 시가총액 6위에 오르기도 했다.

오재영 KB증권 연구원은 "테라 생태계는 알고리즘 스테이블 방식인 반면 다른 스테이블 코인들은 법정화폐 자산이 담보자산으로 준비되어 있다는 점에서 다르나 이들의 준비 자산이 충분한지에 대한 우려가 확대됐다"며 "스테이블 코인 중 1위 코인인 테더(시가총액 756억 달러)도 지난 12일 일시적으로 1달러 가치가 깨지면서(디페그) 붕괴 우려를 낳았다"고 분석했다.

오 연구원은 "테더에 따르면 보유자산 중 76%가 현금성 자산이나 CP(65%) 신탁예금(24%) 현금(3.87%)으로 구성돼 실제 현금 비중이 크지 않은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며 "그 외 2~3위의 USDC와 BUSD는 미국의 제도권 금융사가 발행 또는 보장하며 높은 지급준비 자산비율을 마련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대적으로 안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 12일 이후 테더는 기존 830억달러에서 750억달러로 자금이 유출된 반면 USDC는 480억달러에서 520억 달러로, BUSD는 160억달러에서 180억 달러로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앞으로 알고리즘 기반의 스테이블코인이 가상자산 시장에서 제 역할을 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UST 가격이 급락하자 옐런 재무장관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언급했고 특히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코인에 칼을 겨눌 것으로 보인다"며 "다른 스테이블코인의 위축도 불가피하다"고 평가했다.

한 연구원은 "예치금 담보 스테이블코인인 USDT는 예전부터 충분한 예치금을 확보했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이 많았었다"며 "이번 UST 의 폭락으로 인해 USDT와 USDC 등 예치금 담보 기반의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건전성 여부도 화두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크립토 시장의 단기적인 위축도 함께 나타날 것으로 생각된다"며 "인플레 압력 등 매크로 환경에 대한 긴장감이 높은 가운데 스테이블코인 규제로 크립토 시장은 유동성 축소 압력을 받을 가능성이 높고 단기적인 위축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테라 사태 이후 컴투스 등 관련 기업들의 탈 테라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컴투스는 지난 13일 웹 3.0 게임 관련 C2X 코인의 메인넷을 기존 테라에서 다른 메인넷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대안으로는 솔라나, 이더리움, 국내 클레이튼 등이 주목되고 있다. 테라를 메인넷으로 출시하려던 국내 M2E 앱 코인워크도 메인넷 이동이 예상된다.

오 연구원은 "최근 카카오 계열의 클레이튼은 메인넷 장애와 이에 따른 수수료 인상 이후 관련 사업들이 이탈하면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컴투스가 클레이튼 생태계에 합류할지가 주목되고 있다"며 "위메이드는 위믹스 3.0 자체 메인넷을 구축 중이며 크래프톤은 솔라나, 그 외 넷마블 등 국내 게임 기업들은 클레이튼을 채택 중"이라고 설명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