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 장세현, 함은정에 도피 이유 고백…"박철호 죽이려 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사랑의 꽈배기' 캡처 © 뉴스1
KBS 2TV '사랑의 꽈배기'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사랑의 꽈배기' 장세현이 함은정에게 도피 생활을 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 오소리(함은정 분)는 우연히 만난 조경준(장세현 분)에게 박기태(박철호 분)가 수배 중이라는 사실을 알리며 대체 왜 도피를 하고 있는지 물었다.

오소리는 조경준에게 자수하라고 설득했다. "박기태 지금 수배 중이다. 지금이라도 가서 말해. 박기태 협박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가담하게 됐다고. 자수하기로 해놓고 왜 이렇게 도망다니는 건데"라면서 "오빠가 우리 협박한 사실 경찰에 말 안 했어. 그러니까 더이상 도망가지 마. 이러다 박기태 잡히기라도 하면 어쩌려고 그래"라며 걱정하기도 했다.

그러자 조경준은 솔직한 이유를 고백했다. 그는 "사실 나 박기태 죽이려고 했어. 밀항하려던 박기태한테 청부 살인 시도했다고. 물론 실패로 돌아갔지만"이라고 밝혔다. 오소리는 깜짝 놀랐다.

조경준은 청부 살해 시도까지 하게 된 배경에 대해 "돈 떨어지면 언제든 나타나서 날 협박할 것 같았어, 하루(김진엽)한테 그랬듯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때는 내가 회장 되고 싶어서 미쳐 있었으니까 내 정신이 아니었다. 내 앞길 막는 사람은 누구든 참을 수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오소리는 대체 왜 그렇게 회장이 되고 싶었냐고 물었다. "정말 회장이 되고 싶어서 나랑 결혼한 거야?"라는 말에 조경준은 아니라며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야. 소리 널 어릴 때부터 좋아했으니까. 근데 넌 늘 하루만 바라봤지. 네가 하루랑 헤어지고 나한테 결혼하자고 했을 때 정말 행복했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네가 그랬지 않냐, 내가 대신 동방의 회장이 되어달라고. 안 그랬으면 꿈도 꾸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난 네가 좋아서 결혼했는데, 넌 내 사랑을 돈으로 보상하려고 했어"라고 하자, 오소리는 "결국엔 나 때문이라는 거구나"라며 지난 날을 후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