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취중 살해' 20대 구속…"도망 우려"(종합)

17일 오후 영장실질심사 받아…"내가 죽이지 않았다"
"만취해 기억 잘 안 난다…억울한 부분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관악구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지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 A씨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관악구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지인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남성 A씨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송상현 기자 = 술에 취해 함께 있던 남성을 흉기로 살해하고 자수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17일 서울중앙지법 김정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 A씨에 대해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날 오후 3시53분쯤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온 A씨는 "왜 자수했나" 등 기자들의 질문에 "내가 죽이지 않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혐의를 부인하는 건가"라고 다시 묻자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대답했다.

A씨는 어눌한 말투로 1분 넘게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이어갔다. "그럼 누가 죽인건가"라는 질문에 "그건 판사님에게 말했다"면서 "죄송한 부분이랑 억울한 부분을 함께 말했다"고 대답했다. "잘못한 부분이 뭔가"라는 질문에는 "말하기 어렵다"고 입을 닫았다.

"당시 술에 취해있었나"는 질문에 A씨는 "많이 취해 (당시 상황이) 기억이 잘 안난다"고 말했다. '피해자와의 관계'에 대해선 "처음 본 사이"라고 대답했다.

A씨는 앞서 14일 서울시 관악구 대학동 자택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20대 남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당시 만취 상태였으며 범행 후 경찰에 자진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씨는 인터넷 만남사이트에서 알게 된 피해자가 자신의 반려견을 해치려 해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0.88하락 22.5818:03 08/10
  • 코스닥 : 820.27하락 13.3818:03 08/10
  • 원달러 : 1310.40상승 5.818:03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3 08/10
  • 금 : 1813.70상승 1.418:03 08/10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與 권성동·성일종 등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 입장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