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尹 비롯 국힘 전원 광주 방문, 잘한 결정…진실 규명 협조해야"

"가해자 진정 사과해야 피해자 용서·국민 통합"
"尹 정부, 집권 여당 다짐하고 나선다면 국민 통합 빨라질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3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4회 글로벌인텔리전스서밋(GIS)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공) 2021.12.13/뉴스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3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4회 글로벌인텔리전스서밋(GIS)에서 축사하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제공) 2021.12.13/뉴스1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국민의힘 소속 의원 전원이 5·18 기념식에 참석,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다고 한다. 잘하신 결정"이라고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5·18 민주화 운동 42주기, 다 함께 기념하고 가해자는 진정으로 사과하고 진실 규명에 협조해야 한다. 그래야 피해자는 용서하고 국민은 통합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원장은 "진실 규명은 아직도 요원하다"며 "저는 국회의원 시절 헬기 사격 진압 전일 빌딩 현장 방문, 2019년에는 보안사령부가 518 당시 생산한 사진첩 13권을 39년 만에 공개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장 재직 시에는 총 4회에 걸쳐 101건(6,888쪽)의 문서, 사진 257건을 5·18 진상규명위원회에 제공하고 5·18 관련 단체들을 국정원으로 초청, 간담회를 가졌다"며 "국정원이 제공한 자료 중에는 중앙정보부 생산 중요 문건 17건, 광주고 앞길 최초의 발포를 뒷받침할 수 있는 차륜형 장갑차 사진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 전 원장은 "진실 규명은 계속돼야 한다. 개인, 기관, 국가든 누구든 진실 규명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며 "피해자와 국민이 만족할 때까지 사과 반성하고, 이제라도 생존해 있는 당시 신군부 책임자와 핵심 인물들은 사죄의 증언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윤석열 정부와 집권 여당이 기념식에 다짐하고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선다면 진상 규명과 국민 통합은 더더욱 빨라질 것"이라고 맺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91.70하락 13.7212:40 07/04
  • 코스닥 : 719.42하락 10.0612:40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2:4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2:40 07/04
  • 금 : 1801.50하락 5.812:40 07/04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