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레에도 탄탄한 소비…美 4월 소매판매 전월 대비 0.9%↑

40년만의 최악 인플레에도 美소비자들 상품 수요 강세 유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 AFP=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인들이 40년만에 최악의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음에도 상품 구매에 대한 탄탄한 수요를 보여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7일(현지시간) 4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0.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로이터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와 일치하는 수준이었다. 다만, 3월 증가폭보단 감소했다. 당초 3월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0.7% 증가로 발표됐지만, 1.4%로 상향 조정됐다.

소매판매의 큰 폭의 증가는 높은 인플레이션에도 불구하고 상품 수요가 강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일각에서 제기되는 경기 침체 우려를 누그러뜨리는 결과로 풀이된다.

자동차와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전월보다 1.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근원 소매 판매는 시장 전망치(0.7% 증가)를 상회했다.

소매 판매는 13개 부문 중 9개 부문에서 늘었다.

자동차 판매가 전월보다 2.2%, 레스토랑 판매가 전월보다 2.0% 각각 증가했다. 옷가게 0.8%, 온라인 스토어 2.1%, 가전제품 1.0%, 가구점 0.7%가 각각 늘었다.

반면, 유류 판매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직후인 지난 3월 국제유가가 정점을 찍고 다소 내려간 영향으로 2.7% 감소했고, 건축자재 및 정원장비 매출 등도 0.1% 줄어들었다.

일각에선 4월 소매 판매가 증가한 것은 인플레이션으로 대부분의 제품 소비자가격이 올라간 결과일 수도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소비는 미 실물경제의 3분의 2를 차지하는 원동력이자 종합적인 경제 건전성을 평가하는 척도로 받아들여진다.

그러나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수요 억제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공격적인 통화정책 기조로 전환하면서 소매 판매가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연준은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정책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했다. 연준은 6월과 7월에 있을 회의에서 금리를 각각 0.5%포인트씩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