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성비위' 의혹 박완주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

특위 내 윤리심사자문위 심사 걸쳐 징계 수위 결정
박지현 "성비위 아닌 성폭행…제명까지 속전속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2.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2.2.1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성비위 의혹을 받아 당내 제명 징계가 결정된 박완주 무소속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국회 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해 민주당 의원 24명은 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이날 국회 윤리특위에 제출했다.

박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국회 윤리특위에 상정되면 특위 내 윤리심사자문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징계 수위가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앞서 전날(16일) 의원총회를 열고 당 비상대책위원회에서 제명 징계를 결정한 박 의원에 대한 제명 건을 의결했다. 제명 자체에는 만장일치가 이뤄졌다는 후문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말 보좌관 관련 성비위 사건이 발생했으며, 올해 4월 관련 사실이 당 젠더신고센터에 보고됐다. 민주당은 자체 조사 후 지난 12일 비대위에서 박 의원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이에 박 의원은 지난 15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과 저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닌 것"이라고 자신과 관련된 의혹을 부인했다.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성비위란 말엔 문제를 축소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어서 성폭력, 성범죄라고 하고 싶다. 다시 사과드린다"며 "제명 이후 의원직 박탈까지 속전속결로 진행돼야 한다. 성폭력 행위 자체, 은폐 시도 등 2차 가해도 철저히 징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의) 제명을 결정한 것은 명백한 증거와 정황, 진술이 있었기 때문에 판단한 것"이라며 "2차 가해를 막기 위한 지점인 것을 고려해주시면 우리 당 의원들도 다 이해주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지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박지현,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성비위 사건으로 제명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2/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10.87하락 21.7712:40 07/01
  • 코스닥 : 733.56하락 11.8812:40 07/01
  • 원달러 : 1298.40보합 012:40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2:40 07/01
  • 금 : 1807.30하락 10.212:40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