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중"… '한창♥' 장영란, 퉁퉁 부은 얼굴 '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장영란이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했다. /사진=장영란 인스타그램 갈무리
방송인 장영란이 퉁퉁 부은 얼굴을 공개했다.

18일 장영란은 인스타그램에 "어젯밤에 흔적. 남편과 비글 남매 재워놓고 혼자만의 시간을 보냈어요. 라면에 밥까지 말아 먹으니 너무너무 맛있는 거 있죠? 정말 행복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장영란은 행복한 표정으로 라면에 밥을 말아 먹고 있다. 얼굴에서 진심으로 뿜어져나오는 행복감이 보는 사람도 기분 좋게 한다.

그는 "허나 늘 그렇듯 아침에 후회 중입니다. 촬영인데 퉁퉁 부었네요"라며 "다시 다이어트 시작해야겠어요. 멘탈부터 잡아야겠어요. 오늘도 힘내세요"라고 적었다. 그의 말대로 다른 사진 속 그는 전날과 다르게 퉁퉁부은 모습이다.

장영란은 지난 2009년 한의사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1녀 1남을 두고 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422.09상승 20.1715:33 06/28
  • 코스닥 : 769.51하락 1.0915:33 06/28
  • 원달러 : 1283.40하락 3.115:33 06/28
  • 두바이유 : 110.03상승 3.5215:33 06/28
  • 금 : 1824.80하락 5.515:33 06/28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명랑이어 1000만 기운 감도는 영화 '한산:용의출연'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인사 나누는 '권성동'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